양방배팅스포츠분석까지 보자

축구중계 시네스포츠

양방배팅에서 스포츠분석까지 보자

싫증난 캐릭터는 미련없이 지우는 성격이 생겼습니다.그러던 어느날, 레전드 패치 소식에 새 마음으로 시작하고자 서버를 데메토스에서 크로아로 옮고서신규 직업을 즐기면서 정착에 성공했지만 싫증난 캐릭터를 미련없이 지우는 성격을 고치진 못했습니다.지운 캐릭터 중 지금은 만들 수 없는 궁극의 모험가도 포함되어 있어서지금 시점에서 보면 후회할 만한 행동이었겠지만당시엔 정말 익숙하기 시작하면 따분하게 느끼기 시작해 지루했었습니다.그러다가 2014년 10월 쯤 레지스탕스 리워크 소식을 듣고당시 리워크로 달라질 운용법 관련으로 논란이 컸었지만 드디어 레지스탕스한테 고유 외이 새로 생겨서당시 외형으로도 예쁘다고 생각했는데 달라진 사신의 모습이 엄청 귀여워서 배틀메이지 캐릭터를 새로 하나 만들었습니다.이전에도 캐시 치장 아이템을 아예 사용하지 않았었던건 아니지만코디라고 할만한 제가 생각해서 꾸민 캐릭터는 이 캐릭터가 처음으로,용돈을 아껴 코디에 투자했을 정도로 애정을 쏟았었는데11월에 페이백 해킹을 당해 모든 코디 아이템이 없어져버렸단 사실에 상실감을 느껴 메이플스토리를 그만뒀었습니다.하지만 그동안 다른 게임을 하면서 지내던 중에도 메이플스토리 생각이 났었는데2015년 3월에 친구 복귀 소식을 듣고 어렵게 마음을 정해 복귀했고 4월에 다시 코디를 맞춰 본격적인 애정을 쏟기 시작했죠.종종 게시글을 올릴 때 왜 캐릭터가 죄다 비누거품을 두르고 있나요?라는 질문을 받는데
처음으로 코디란 걸 했을 때 애정을 쏟았던 즐거움을 유지하면서 나아가면즐거운 메이플스토리를 할 수 있다는 생

축구중계 시네스포츠

축구중계 시네스포츠 에서 라이브스코어 까지 보자

각으로 코디의 일관성을 유지했습니다.물론 납득이 안되시는 분도 있고 이 과정에서 적을 많이 만들기도 했지만과정에서 제가 잘못한게 있을 수 있다는 점은 인정합니다.그러나 서로를 불편하게 만들려는 의도는 없었고변명처럼 들릴 수 있어도 굳이 더 적자면 가상의 공간에서현실에서 풀어내지 못한 감정을 풀어냈습니다.정도로 끝내겠습니다.놀아주는소녀[배틀메이지]는 처음 만들 때만 해도 특이한 캐릭터 정도에 불과했었지만놀아주는 캐릭터 시리즈를 진행하면서 설정이 조금 추가되었는데맨 처음 만든 놀아주는 캐릭터답게 큰형님 캐릭터로서의 모습을 보여주는 놀아주는소년의 누나라는 설정입니다.놀아주는소년[배틀메이지]는 맨 처음 만든 남성 놀아주는 캐릭터이자,그윽한 얼굴이 굉장히 귀엽게 보여서 한동안 공주님 대접을 했었던 캐릭터로 놀아주는소녀의 동생이라는 설정입니다.놀아주는아기[아크메이지(불,독)]는 베베데빌을 모티브로 코디한 캐릭터로못말리는 악동이지만 애정이 필요하다는 설정으로 잡았습니다.놀아주는아이[팔라딘]의 모티브는 천사로 잡았는데 원래는 노틸러스 헤어라 어느 정도 성숙미가 있었는데머리를 바꾸고 나선 아이로서의 퀄리티는 올라갔지만(?) 정작 캐릭터는 싫어하는 것 같다는 설정입니다.놀아주는인형[제논]은 기본으로 주어지는 오르카 타입으로 잡으면서 꾸몄는데샤워 패키지의 등밀이 솔 장착이 안되는 캐릭터였기에 최초로 등밀이 솔 이외의 무기를 장착한 놀아주는 캐릭터였습니다.( 스크린샷에

축구중계 시네스포츠

축구중계 시네스포츠 에서 전경기 보자!

보이는 놀아주는소년의 기가 다른 무기지만 원래 소년의 무기는 등밀이 솔이라 인형이 처음 맞습니다. )놀아주는친구[플레임위자드]는 당시 만들 때 아이디어가 바닥이 나서적당한 이름으로 골랐는데 육성할 때도 핑크빈 물약으로 4차 전을 그냥 넘겼었습니다.놀아주는요정[메르세데스]는 엘프로 작명이 안돼서 틀린 이름은 아니지만 아쉬운 이름으로 작명했는데훗날 엘프가 풀린걸로 알고 있지만 이미 익숙한 이름을 바꾸긴 좀 그래서 아쉬운 마음을 루시드로이드로 풀었습니다.놀아주는체리[루미너스]는 델리케이트 헤어를 단발로 오인하고갈색 단발처럼 보이는 모습에서 마법소녀 체리가 생각나서 지었는데줄에 매달고 나서 단발이 아니란걸 뒤늦게 알았지만나름대로의 개성이 있다고 느껴져서 개명하지 않고 뒀습니다.놀아주는천사[미하일]은 타락천사를 모티브로 삼아서맨 처음으로 기본 색상에서 머리색, 눈색, 피부색을 모두 바꾼 놀아주는 캐릭터인데결과적으로 모습과 이펙트가 가장 어울리지 않는 캐릭터가 되어버렸습니다…처음에는 그림 그릴 때 종종 썩소를 보였던 모습으로 설정을 잡았지만 나중에 캐릭터 설정을 다시 잡았습니다.본래는 선한 마음을 가진 캐릭터였지만아무리 노력해도 무시당하는 현실을 보고 용서할 수 없다는 생각에 분노를 품었는데정신을 차리고 나니 돌이킬 수 없는 모습으로 변한 후라세상을 등지더라도 악행을 저지르지 않는 선에서 자신의 길을 찾고같은 타천사라도 비열한 타천사는 적대적으로 대한다는 설정이라서
제 남성 캐릭터들 중에선 그나마 진지한 성격으로 잡으면서아주 잘생긴 캐릭터가 아니어도 나름대로 애정이 있었기에요즘에는 많이 줄은걸로 알고 있지만 저는 투명드립을 굉장히 싫어합니다.놀아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