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mvp

스포츠토토 제대로 알고 즐기자!

스포츠토토 로그인없이 즐기자

축구중계 시네스포츠

가기전부터 태풍이 온다는 소식에 우울해하며 카페만 들락날락했어요…6일10시30분 오전뱅기타고 도착한 다낭….밝은 축구중계 시네스포츠 다낭시내 보며 괜히 걱정했다는 생각이 들었지요..로사미아호텔 픽업 리무진차량 타고 호텔 도착…짐 간단히 풀고 호텔에서 택시 축구중계 시네스포츠 시간제로 렌트하고 링엄사로 go~링엄사 사진 찍고 다시 한시장 쇼핑(과일, 슬리퍼 구입)코코치우로 저녁먹으로 go..개개인 입맛이겠지만…저녁식사로는 그닥….ㅠㅠ바로 나와 쌀국수 먹으로 미쓰니로 gogo…기사분이 축구중계 시네스포츠 웃더라구요 식사하고 바로 가니…ㅎㅎ친정아버지 정말 잘 드셨어요..다들 왜 맛있다고 하는지 알겠더라구요…7일고스트에서 예약한 렌트 타고 바나힐로 gogo…친정아버지께서 다리가 불편하신데도 꼭 가고싶어하셔 간 곳…사람 축구중계 시네스포츠 많고 비는 안와 다행였는데 좀 추웠어요..두시간정도…골든브릿지에서 사진 몇장 찍고 내려왔네요…ㅠㅠ점심 파라운지….음식모두 넘 맛있었어요…카페 제휴라 10%할인도 받고..호인안 넘어와 호이안빈펄에 짐 풀고 코코넛배 타러 축구중계 시네스포츠 go렌트기사님 고스트에서 오셨기에 당연 제휴한 곳으로 가는 줄 았어요..내려 바구니배 타는곳에 가보니….이거 웬걸….일인 20만동 부르는거예요…우리 다 카페 확인하고 갔는데….

축구중계 시네스포츠 남녀노소 즐기는법

축구중계 시네스포츠

절대 안 깍아준다고…ㅠㅠ그곳에서 다시 급 검색 카페 제휴로 가 달라고 요청해 다시 이동했어요..제휴 바구니배 타는곳 도착하니 먼저 갔던곳 보다 주변 깨끗하고 금액도 배하나(2명)에 12만동…배 세개 36만동……그순간 고스트카페 넘 감사했어요…바구니배 싫다 안타겠다시던 부모님 넘 넘 즐거워하시고 좋아하셨어요..거기만 기억난다고……ㅋㅋ저녁먹으로 포슈아로 이동….2호점에서만 0%할인되는걸 제가 체크 못했었네요…ㅠㅠ할인 안 받아도 저렴한 가격에 맛난 저녁 먹었어요…카페에 정말 감사한 날이였어요^^8일비온다는 말에 이틀만 렌트를 예약했기에전날 저녁 카페 렌트 당일예약 신청하고 기다렸는데 대답이 없으셨어요…ㅠㅠ어쩔수 없이 호텔앞에 있는 택시렌트해 출발…안방비치가자하며 미선유적지까지 가자 흥정 시작…웬걸…너무너무 비싼거예요…안방비치에서 안가겠다 내리니 택시기사님 놀란 얼굴로 얼마면 하겠냐고 흥정 시작….ㅎㅎ원데이 렌트 성공….미선적지 동양인들보다 서양인이 더 많았어요..저녁은 올드타운 윤식당에서 한식을 먹었어요…김치찌개 예술이였어요..뭐든 한식은 다 맛있었을거예요 저에겐…ㅎㅎ이번 3번제 베트남 여행이였는데 택시기사님 덕분에 베트남 이미지 정말 좋게 남았어요…기사분도 우리가 잘해준것도 없는데 헤어지고나서도 계속 톡이왔어요 즐거웠다고…ㅎㅎ어제 베트남 이겼다고 “박항서 최고, 대한민고 최고”라고 하트까지 넣어 톡이왔네요…

초고화질로 즐기는 축구중계 시네스포츠

축구중계 시네스포츠

ㅎ9일카페 렌트로 11시30분 여유 있게 호텔에서 나와 오행산으로 o부모님과 동생내는 엘베만 타고 조금 돌고 내려가고 저흰 한바퀴 돌았어요…시간없어 빨리 다녔는데 너무 아쉬웠어요..또 한번 가보고 싶은곳이네요..점심은 쩌비엣으로 이동…정말 쩌비엣은 호불호가 갈리는 집 같았어요…저희 가족에겐…ㅠㅠ부모님 하프호텔 예약해 쉬시라하고 우리는 부산이발관으로 마사지 받으러 갔어요..부모님이 마사지를 워낙 싫어하셔서…ㅠㅠ제부는 풀, 동생과 남편,저는 전신마사지를 받았어요…20%할인도 받고저렴한 가격에 만족한 마사지엿어요…특히 제부 넘 족해하며 담에 옴 꼭 받아야겠다고…마지막 만찬으로 9시 다낭타워 예약하고 저녁먹으러go스테이크,볶음밥, 조개국물, 야채무침….정말 맛있었어요…렌트기사님 우리 공항에 내려주고 가라하니 엄청 달리셨어요…ㅎㅎ다 이해할수 있죠 우리도 직장인이니 그 맘 다 알죠~~~새벽 도착한 인천공항 안개 정말 심했어요…걱정했는데 무사히 잘 도착했어요..짐 찾는데 회항, 연착 안내방송 나왔어요…저희보다 일찍 출발한 뱅기도 회항했다는..얼마나 다행였던지….베트남 작년 11월 호치민,푸꾸옥, 1월 하이, 이번 세번째다낭…고스트카페에서 정보 얻어 다른 베트남 여행보다 편안하고 즐거운여행 되었네요..부모님 젤 만족스럽고 좋았다고..준비한 저희도 행복했어요…담엔 신랑이랑 둘이 여유있게 둘러보고 싶으네요….12일-17일까지 5일간 혼자서 파리만 여행했습니다. 파업때문에 걱정 많으실텐데 개인적으로는 좋았습니다!

물론 좀 힘들어요. 글을 잘 못써서 길어졌습니다ㅜㅜ 1.공항-시내간 이동-이전에 글 한번 썼는데 저는 볼트 프로모션 10유로 받아서 35유로로 공항에서 시내까지 이했습니다~ 볼트추천드려요. 15구까지 4시반에 타서 7시에 내렸어요. 퇴근시간이 겹치면 막힙니다. -공항으로 갈 땐 우버, 볼트가 비싸서 르버스 타고 왔습니다. 16일에는 르버스가 에펠 정류장에서 운영하지 않아 개선문까지 택시탄 후 르버스로 이동했습니다. (파리에 있는 동안 르버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해보세요) 택시가 잘 안잡혀서 예상시간보다 늦었고 르버스 탔을땐 오후 5시였어요. 저녁 9시 비행기였는데 7시반에 도착했습니다. 택스리펀 받고 체크인하고 출국심사 하는데지 30분정도 걸렸어요. 전 사람이 아무도 없어서 다행이었지만 예상시간보다 일찍 출발하시길 권장합니다 ㅜㅜ 퇴근시간엔 매우매우 막힌다 2.시내에서 이동씨티매퍼 어플 깔아서 버스로 이동했습니다. 예상시간이 꽤 정확합니다. 하루에 2-4번정도는 메트로1이나 버스로 이동했습니다. 걸어서 40분걸리는 거리가 버스로 1시간 걸리면 저는 버스 탔어요. 많이 걸으면 힘들어서 ㅜ 만원버스에 타려면 버스 오기전부터 입구쪽을 공략해서 빠르게 탑승해야해요. 표는 그때그때 돈고 사거나, 지하철역에서 까르네 사서 다녔어요. 3.날씨&옷차림바람불거나 비오는 날, 아침저녁으로는 춥거나 쌀쌀하고 낮에는 나름 따뜻했어요. 우리나라 롱패딩 입을정도의 날씨는 아니었고, 숏패딩이나 롱코트 입으면 좋을 날씨였어요. 대신 롱코트 안에 티만 입으면 추웠고 히트텍 입거나 기모있는 맨투맨티 입으면 적당했어요. 패딩조끼 가져갔는데 유용했어요. 전 숏무스탕 안에 얇게 입고 50데니아 스타킹 신었어요 ㅋㅋ 날씨가 바람이 많이 불거나 비오는 날에는 모자쓰면 았어요~ 하루에 한개씩 사용한 핫팩은 잘때도 침대에 넣어 유용하게 썼습니다. 전 지도를 자주봐서 장갑은 가지고 다녔지만 쓸일이 많이 없었어요. 날씨는 주관적이니 얇은옷 여러벌 챙겨가시고 방한용품 잘 준비해가시면 좋을것 같아요!